신앙칼럼

신발과 두 다리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12-30 04:07
조회
462

2Q==

독일 정부의 고급 관리였던 마르티 바덴(Marty Baden)은 

자유주의적 사상이 있다고 해서 한때 극보수파인 집권 세력에 밀려

정치적으로 궁지에 몰림으로 젊은 시절 고생을 많이 한 정치가였습니다.


평소부터 청렴한 생활 신조를 갖고 있던 데다가 자신의 처지가 곤궁한 

형편에 몰리고 보니 경제적인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그럴 즈음 그에게 지방으로 여행할 일이 생겼습니다.


여비를 아끼기 위해 싸구려 여관에 묵게 되었는데 그것이 화근이었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그의 신발이 없어졌던 것입니다.

누군가 도둑질해 간것이 분명했습니다.


"하나님도 무심하시지, 나 같이 가난한 사람의 신발을 훔쳐가게 하시다니..."

하고 크게 탄식하며 하나님을 원망했습니다.


여관 주인이 미안해 남는 신발 한 켤레를 빌려 줄테니 함께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마음을 삭이는 게 어떠냐고 달랬습니다.


마침 그 날이 주일인지라 마르티는 못 이기는 척 

남의 신발을 얻어 신고 교회당에 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야말로 기쁜 얼굴로 찬송을 하고 있었는데 그 중

마르티의 시선을 끄는 특별한 인물이 있었습니다.

순간 마르티는 깨달았습니다.


"저이는 신발 정도가 아니라 아예 두 다리를 잃고도 저렇게 기뻐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는 찬송을 드리고 있구나! 나는 고작 신발 따위를 잃었음에도 

불운을 탄식했으니 정말 부끄러운 일이 아닌가?

신발은 또 사서 신으면 되건만 이렇게 남을 저주하고 하나님까지 원망하다니...."


이후 마르티는 더욱 더 검소한 자세로 늘 감사하는 생활을 한 결과

주위로부터 존경을 받게 되었고, 그로 인해 얼마 후에는 재무장관 

자리에까지 올라 독일 경제 부흥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였습니다.


아무 것도 갖지 못한 듯, 모든 것을 다 잃은 듯, 그렇게 세상을 비관하며

사는 사람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감사할 줄 아는 심성의 회복일 것입니다.

'아무 것도 없다'란 이 세상에 아직 태어나지 않은 경우 이외에는

아무에게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일단 이 세상에 태어나 있는 한 그는 최소한 무엇보다도 귀한 

생명 하나를 갖고 있다는 뜻입니다.

생명 주신 분에 대한 감사의 출발점이 이미 시작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전체 21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3
아버지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409
admin 2020.12.30 0 409
212
은총 받는 생활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410
admin 2020.12.30 0 410
211
감사(感謝)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91
admin 2020.12.30 0 391
210
착각(錯覺)의 결과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513
admin 2020.12.30 0 513
209
가난한 마음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93
admin 2020.12.30 0 393
208
낡은 바이올린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59
admin 2020.12.30 0 359
207
믿음과 사랑의 인간 관계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388
admin 2020.12.30 0 388
206
행복한 사람이 가진 것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445
admin 2020.12.30 0 445
205
에디슨의 감사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445
admin 2020.12.30 0 445
204
신발과 두 다리
admin | 2020.12.30 | 추천 0 | 조회 462
admin 2020.12.30 0 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