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마당

가장 소중한 것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1-01-21 02:29
조회
285

가장 소중한 것


영국의 거부였던 피츠제럴드는 

그의 사랑하는 아내를 잃었습니다. 

아내를 몹시도 사랑한 그는 아내가 남겨 놓고 간 

하나뿐인 열 살을 갓 넘은 

그의 아들을 더욱 사랑하고 정성을 다해 돌보았습니다만

아들마저 병을 앓다가 죽고 말았습니다.

2Q==


홀로 된 피츠제럴드는 그의 여생을 

유명한 미술작품을 수집하며 그슬픔을 달래려 노력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피츠제럴드도 병으로 죽게 되었습니다. 

자기가 세상을 떠난 뒤에 어떻게 재산을 처분할 것인가를 

유언으로 남겨 두었습니다. 

9k=


그리고 그 유언에는 그의 재산을 

어떻게 처분할 것인가를 분명하게 밝혀 두었다. 

그가 많은 돈을 드려 수집한 미술 소장품들을 

경매에 붙이라는 지시가 그 유언서에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9k=


그가 수집한 귀한 소장품들은 

양적으로도 대한한 것이었지만 

질적으로는 참으로 고귀한 것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므로 그의 소장품을 사려는 사람들은 

가히 인산인해를 이루었습니다. 

소장품들은 경매에 앞서서 전시실에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2Q==


그곳에 전시된 소장품 중에는 별로 띄어나지 않은 

그림이 한 점이 있었습니다. 

그 작품은 ‘내 사랑하는 아들’이란 제목의 작품으로서 

지방의 한 무명 화가가 피츠제럴드의 외아들을 

그린 볼품없는 그림이었습니다. 

9k=


경매가 시작되자 

제일 먼저 그 그림이 경매에 붙여졌습니다. 

하지만 그 그림은 인기가 없어 

아무도 응찰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때 뒷자리에 앉아 있던 초라한 모습의 한 노인이 

손을 들고 조용히 말했습니다.

9k=


“제가 그 그림을 사면 안 될까요?” 

그는 피츠제럴드의 아들을 어릴 때부터 돌보았던 

늙은 하인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가진 돈을 모두 털어 그림을 샀습니다. 

바로 그 때 피츠제럴드의 유언을 집행하는 변호사가 

경매를 중지시켰습니다. 

그리고 큰 소리로 피츠제럴드의 유언장을 읽었습니다.

2Q==


“누구든 내 아들의 그림을 사는 사람이 

내 모든 소장품을 갖도록 해 주시오. 

이 그림을 선택하는 사람은 

내가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임에 틀림없으므로 

모든 것을 가질 충분한 자격이 있을 것입니다.”

Z


무엇이 진정 소중한 것인지 모른 채 우리는 달려만 갑니다. 

하나를 얻기 위해 우리는 다른 것을 버려야 합니다. 

그런데 하찮은 것을 얻기 위해 

소중한 것을 버릴 때가 너무나 많습니다. 

버릴 것과 취할 것을 바로 알고 익힌다면 

우리의 달려가는 삶은 그렇게 서두를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소중한 것은 멀리서 번쩍이는 것이 아니라 

바로 눈앞에 하찮게 여겨지던 

바로 그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좋은생각 중에서-

전체 8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9
길에 관한 명상-이외수
admin | 2021.01.21 | 추천 0 | 조회 304
admin 2021.01.21 0 304
88
피그말리온 효과
admin | 2021.01.21 | 추천 0 | 조회 281
admin 2021.01.21 0 281
87
새 한 마리만 그려 넣으면
admin | 2021.01.21 | 추천 0 | 조회 269
admin 2021.01.21 0 269
86
모두 내 잘못이요
admin | 2021.01.21 | 추천 0 | 조회 274
admin 2021.01.21 0 274
85
가장 소중한 것
admin | 2021.01.21 | 추천 0 | 조회 285
admin 2021.01.21 0 285
84
시편29편
admin | 2021.01.20 | 추천 0 | 조회 269
admin 2021.01.20 0 269
83
평화의 기도
admin | 2021.01.20 | 추천 0 | 조회 258
admin 2021.01.20 0 258
82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admin | 2021.01.20 | 추천 0 | 조회 245
admin 2021.01.20 0 245
81
5월의 묵상(이영숙 권사님)
admin | 2021.01.20 | 추천 0 | 조회 339
admin 2021.01.20 0 339
80
황수관박사의 '가장 아름다운 영어단어 '
admin | 2021.01.20 | 추천 0 | 조회 295
admin 2021.01.20 0 295